나눔정보

보육뉴스

나눔정보 보육뉴스
[연합뉴스] 화이자 "11살 이하 어린이에 코로나 백신 임상 2상"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1-06-09 조회 31
첨부파일

최대 4천500명 모집 계획…5∼11세에는 10㎍·5세 미만에는 3㎍ 접종

6일(현지시간)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14살 소녀가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AFP=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14살 소녀가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AFP=연합뉴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제약사 화이자가 미국과 핀란드 등에서 11살 이하 어린이들을 상대로 자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임상 2상 시험에 들어간다.

화이자는 미국과 핀란드, 폴란드, 스페인 등 4개국의 90개 임상 시설에서 최대 4천500명의 어린이를 모집해 더 적은 분량의 자사 코로나19 백신을 맞히는 임상 2상 시험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고 CNN 방송과 로이터 통신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화이자는 어린이 144명을 상대로 진행한 임상 1상 시험에서 나온 안전성과 면역원성(면역 반응을 자극할 능력을 가지고 있는 성질) 등을 근거로, 5∼11세 어린이에게는 1회 접종 때 10㎍(마이크로그램)을, 6개월∼5세 미만 어린이에게는 3㎍을 맞히는 것으로 시험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들 어린이 역시 모두 2회 접종해야 완전한 면역 효과가 생긴다.

현재 미국에서는 12세 이상 어린이와 성인에게 화이자 백신 30㎍씩을 맞히도록 긴급사용 승인이 난 상태다. 3주의 간격을 두고 두 차례 맞아야 한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지금까지 거의 700만 명의 10대가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1/06/09 03:57 송고

바로가기 메뉴